대우조선해양이 러시아 '야말 프로젝트'에 투입될 최대 50억달러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운반선 수주전에서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다.

대우조선해양은 5일 "러시아 가스회사 노바텍과 프랑스 석유회사 토탈 등이 공동 추진하는 야말 프로젝트에 사용될 LNG선 건조를 위해 선표예약계약(Slot Reservation Agreement)을 맺었다"고 밝혔다.

선표는 배를 짓는 일정표로, 선표예약계약이란 배를 건조하는 것을 전제로 조선소의 독을 비워두기로 하는 계약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수주가 성사될 경우 배를 지으려면 독이 비어 있어야 하므로 미리 독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우선협상대상자 선정보다는 상위의 계약이라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야말 프로젝트는 북해 지역 LNG 개발 사업으로, 여기에 투입될 LNG운반선은 쇄빙기 등을 장착해 얼음을 깨며 운반할 수 있어야 한다.

통상 LNG선이 2억달러 규모이고 여기에 쇄빙기가 탑재되면 1억∼2억달러 정도 선가가 올라가는 점을 감안하면 척당 가격이 3억달러를 웃돌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발주 규모는 최대 16척이어서 이를 모두 발주한다면 수주금액은 50억달러 안팎이 될 전망이다.

이는 상선 분야 단일계약으로는 역대 최대 수준이다.

대우조선해양 관계자는 "아직 수주가 확정된 단계는 아니고, 발주 규모도 정해지지 않은 상황"이라며 "우리가 수주에서 유리한 것은 맞다"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정성호 기자 sisyph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