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콩상하이은행(HSBC은행)은 오는 8일부터 한국의 개인금융 업무 폐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5일 밝혔다.

HSBC는 "이번 결정은 HSBC그룹의 글로벌 사업 검토의 일환으로 이뤄진 것"이라며 "앞으로 한국 시장에 지속적으로 남아 핵심 사업인 기업금융 업무에 주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로써 HSBC는 한국 내 11개 지점 중 10개 지점을 폐쇄하고 1개 지점은 기업금융 업무를 위해 유지할 방침이다.

HSBC그룹은 2011년 5월 그룹 전략을 발표한 이래 17개 시장의 개인금융 업무 폐지를 포함해 총 52개 사업을 폐지 또는 매각했다.

HSBC는 "추후 안내 시까지 기존 개인금융 고객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라며 "하지만 다른 금융기관과의 판매 계약에 따라 의무가 있는 금융상품을 제외하고는 더는 신규 개인고객을 받지는 않는다"고 설명했다.

외국계 은행이 국내 지점을 폐쇄하려면 자산 및 부채 정리 계획이 적정하고 국내 예금자 등 채권자 보호에 지장을 주면 안 된다. 내국인 근무 직원에 대한 퇴직금 지급 등 조치 계획도 완비해야 한다.

HSBC은행은 1984년 국내에 지점을 설치했으며 총자산 25조7000억원, 직원은 793명이다.

HSBC의 개인금융 철수에 따라 관련 업무를 맡고 있던 244명의 직원들은 구조조정이 불가피해졌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