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홍 강용석 비난 (사진= 정미홍 트위터, JTBC ‘썰전’)





KBS 아나운서 출신 더코칭그룹 정미홍 대표가 강용석의 ‘NLL 발언’을 비난했다.





정 대표는 5일 오전 자신의 트위터에 “머리가 좋고 재능이 있으면 무슨 소용?”이라며 “강용석은 정치인으로서 무엇을 노렸는지 모르나 그게 뭐든 앞으로 이루기 어렵겠다”고 글을 남겼다.





이는 지난 4일 JTBC ‘썰전’에 출연한 강용석이 노 전 대통령의 NLL 발언을 주제로 대화하던 중 “대화록 발췌본만 보고 그런 주장을 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며 “대화록 전문을 보면 NLL 포기라고 보기는 어렵다”고 주장한 것과 관련해 나온 것으로 보인다.





강용석은 또 “물타기인 것이 확실하다”며 “국정원 댓글사건이 기억에서 희미해졌다”고 주장했다. 이어 “내가 볼 때는 정문헌·서상기 의원이 과했다”며 “이들은 모두 사퇴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앞서 서상기·정문헌 의원은 노 전 대통령이 NLL 포기발언을 했다고 주장한 바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이종석 매너가방, 이보영 어부바에 뒷모습 가려주는 `폭풍배려`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