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 눈물 (사진= 한경bnt)





씨스타 보라(23)가 SBS `땡큐` 녹화 중 눈물을 펑펑 쏟았다.





보라는 최근 방송인 전현무, 오상진, 사유리, 가수 다이나믹듀오, 표창원 전 경찰대 교수 등과 함께 `땡큐-세 번째 콘서트` 녹화에 참여했다. 이 자리서 여러 의미 있는 강연이 진행됐는데 그 중 `은총이 아버지` 박지훈 씨의 사연이 듣는 이들을 사로잡았다.





박씨는 희귀병과 난치병을 갖고 태어난 아들 은총이를 데리고 혼자 하기도 벅찬 철인3종 경기에 도전한 이유를 털어놨다. 또 태어나자마자 시한부 인생을 선고받은 아들이 11살 소년으로 성장할 수 있었던 희망의 이야기를 관객들과 나눴다.





박씨의 사연을 경청하던 보라는 결국 눈물을 흘렸다. 몇 해 전 돌아가신 아버지가 더욱 생각나고 보고 싶다며 하염없이 눈물을 쏟아 보는 이들을 안타깝게 했다.





보라를 비롯해 많은 관객들을 울린 은총이 아버지의 감동 사연은 5일 오후 11시 30분 방송에서 공개된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이종석 매너가방, 이보영 어부바에 뒷모습 가려주는 `폭풍배려`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