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찬 뉴스데스크 (사진=MBC)





MBC 보도국 박용찬 기자가 신동호 앵커의 뒤를 이어 MBC 주말 `뉴스데스크` 신임 앵커에 발탁됐다고 MBC가 5일 밝혔다.





박 기자는 지난달 29일부터 김소영 아나운서와 주말 `뉴스데스크` 진행을 맡고 있다.





뉴욕 특파원, 사회 2부장, 기획취재 부장을 거친 박 기자는 현재 MBC 보도국 취재센터장으로 재직 중이며 지난해 영국 런던올림픽 기간에 `뉴스데스크`를 진행했었다.





기존 주말 `뉴스데스크` 앵커였던 신동호 아나운서는 오는 8일부터 MBC 표준FM `시선집중`을 진행한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이종석 매너가방, 이보영 어부바에 뒷모습 가려주는 `폭풍배려`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