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종근당이 10여년의 개발기간을 거쳐 새로운 당뇨병 치료 신약개발 성공했습니다. 종근당은 이번 신약으로 전세계 40조원에 달하는 당뇨병 약품 시장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는 전략 입니다. 국승한 입니다.



<기자> 종근당이 개발한 `듀비에 정`. 지난 2000년부터 약 250억원의 연구개발비를 투입한 `듀비에 정`은 국내 최초의 글리타존계 경구용 당뇨병 치료제이며 국내에서 개발된 20번째 신약 입니다.



10여년이 넘는 시간 동안 신약을 개발해 온 김성곤 종근당 효종연구소장은 "듀비에 정은 기존 약품들의 부작용을 최소화 한 당뇨병 치료제" 라며 자신감을 피력합니다.



<인터뷰: 김성곤 종근당 효종연구소장 상무 -"듀비에 당뇨병 치료제의 특징은 인슐린 분비 하는 쪽이 아닌 인슐린 저항성을 개선하는 제품으로 혈당을 낮추고 조절하는 약제 입니다.">



현재 당뇨병 치료제 시장 규모는 국내 4천억원, 전세계적으로 40조원 수준. 종근당은 `듀비에 정`이 일단 국내에서 연간 500억원 정도의 수입 대체 효과를 거둘 수 있으며 중 장기적으로 세계시장에 내놓아도 경쟁력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김성곤 종근당 효종연구소장 상무 -"현재 당뇨시장 우리나라가 4천억원 정도인데, 연간 500억원 정도는 대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합니다. 아시아 인도쪽 당뇨환자 증가하고 있습니다. 당뇨 되기 전 단계 환자들도 늘어나고 있는데 그런 시장 잘 공략할 수 있는 좋은 약이라 할 수 있습니다.>



김성곤 소장은 "개발 기간동안 믿음을 갖고 어려움을 극복했다"며 앞으로 국내 제약사들이 신약개발에 있어 힘을 모아 지혜롭게 대처한다면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이라고 내다봤습니다. .



<인터뷰: 김성곤 종근당 효종연구소장 상무 -"밑음인 거 같습니다. 약품에 대한 믿음. 정말 이 약을 통해서 사람들이 도움 받고 질환을 해결할 수 있는 것인지에 대한 믿음을 가지면 여러 문제점들을 극복할 수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나라 제약사들 많이 신약개발 하고 있는 데, 서로 힘을 합쳐서 지혜롭게 해결한다면 좋은 결과 나올 것으로 생각합니다.">



한국경제TV 국승한 입니다.


국승한기자 shkoo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이종석 매너가방, 이보영 어부바에 뒷모습 가려주는 `폭풍배려`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