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SBC은행은 오는 8일부터 한국 내 개인금융업무의 폐지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대신 HSBC은행은 핵심 사업인 기업금융업무에 주력하며 한국 시장에 지속적으로 남아있을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HSBC은행은 독보적인 글로벌 네트워크와 글로벌 연결성을 통해 한국 기업고객들에게 경쟁력있는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HSBC은행의 한국내 개인금융업무 폐지 추진 결정은 HSBC그룹의 글로벌 사업 검토의 일환으로 이루어진 것이며, 이는 2011년 5월 발표된 HSBC 그룹 전략에 대한 이행이 한 단계 더 나아갔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HSBC그룹은 2011년 5월 그룹 전략을 발표한 이래 17개 시장의 개인금융업무 폐지를 포함하여 총 52개의 사업을 폐지하거나 매각했습니다.



HSBC 은행은 업무 폐지 추진 절차의 하나로, 11개 지점 중 10개 지점 폐쇄에 대한 감독당국의 승인을 얻도록 노력할 것이며, 성공적인 기업금융업무를 지원하기 위해 한국 내 1개의 지점을 남겨둘 예정입니다. HSBC 은행은 추후 안내 시까지 기존 개인금융 고객에 대한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것이며, 기존 고객들의 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타 금융기관과의 판매계약에 따라 계약상의 판매 의무가 있는 금융상품을 제외하고는 더 이상 신규 개인고객을 받지 않을 예정이고, 순조로운 변화 과정을 통해 고객과 직원을 돕기 위해 최선을 다할 방침입니다.



HSBC은행은 MB정부 당시 산업은행 민영화 방침에 따라 개인영업점을 매각하는 방안을 협상하기도 했지만 합의에 이르지 못한바 있습니다.



금융위원회는 외국은행의 국내지점 폐쇄는 금융위 인가사항이므로 HSBC의 인가신청 내용에 대한 심사를 거쳐 인가여부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금융위와 금감원은 고객 불편 등이 최소화되도록 모니터링해 나갈 방침입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이종석 매너가방, 이보영 어부바에 뒷모습 가려주는 `폭풍배려`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