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앵커>

후임 사장인선이 차일피일 미뤄지면서 에너지공기업들의 경영공백 상태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원전 가동 중단으로 `블랙아웃` 즉 대규모 정전이 발생하지 않을 까 에너지공기업들은 노심초사하고 있습니다.



권영훈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정부는 오는 8일 기관장 자격기준을 포함한 공공기관 합리화 정책방향을 발표합니다.



`업무수행에 필요한 학식과 경험이 풍부하고 능력을 갖춘 사람`으로 기준을 정해 `낙하산 인사`를 막겠다는 취지입니다.



이는 최근 박근혜 대통령이 기관장 내정자에 대한 전면 재검토를 지시한 데 따른 겁니다.



그동안 내정자를 선정했거나 후임 사장 공모에 나선 에너지공기업들은 당혹스런 입장입니다.



한국가스공사는 지난 4월 사임한 주강수 전 사장의 후임 인선을 재개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지난달 25일 주주총회가 열릴 예정이었지만, 정부가 오는 9일로 주총을 미뤘기 때문입니다.



지역난방공사, 남동발전과 서부발전 등도 정부 방침으로 후임 사장을 뽑지 못하고 있습니다.



원전비리 사건으로 물러난 한국수력원자력, 한국전력기술 사장 공모작업도 중단됐습니다.



정부가 기관장 자격기준을 내놓을 경우 인선 작업은 시간이 더 걸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경영공백 장기화가 우려되는 가운데 에너지공기업들이 처한 현실은 안타까운 수준입니다.



원전 가동 중단으로 여름철 전력수급이 힘겨운 상황이기 때문입니다.



특히 수장이 없는 상황에서 2011년 9월 15일 블랙아웃 사태가 재발하지 않을 까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닙니다.



가뜩이나 원전 비리로 국민들의 지탄을 받고 있는데 대규모 정전이 발생할 경우 에너지공기업에 대한 신뢰하락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이와함께 에너지 관련 공기업 경영평가 결과 하위등급을 받은 기관장들은 좌불안석입니다.



최하등급인 E등급을 받은 대한석탄공사, 한국광물자원공사, 한국석유공사가 대표적입니다.



에너지관리공단 등 D등급을 받은 공기업 기관장들도 인사칼바람을 피하기가 쉽지 않아 보입니다.



한국경제TV 권영훈입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이종석 매너가방, 이보영 어부바에 뒷모습 가려주는 `폭풍배려`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