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글로텍이 못 쓰게 된 인조 잔디를 놀이터 바닥재, 보도블록 등으로 재활용하는 사업에 나선다.

코오롱글로텍은 5일 성원리사이클과 손잡고 ‘폐 인조 잔디 분리 회수 및 재활용기술’을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수명을 다한 인조 잔디 구장에서 인조 잔디를 분리한 뒤 재활용하는 방식으로 작년 7월 특허를 획득했다. 이 회사는 재활용 사업 분야에서 기술력을 인정받는 중소기업 성원리사이클과 공동연구를 벌여 인조 잔디 재활용률을 99% 이상으로 끌어올리는 데 성공했다.

배석준 기자 euliu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