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유머] 부부지간 - Married couple

A man and a woman who have never met before find themselves in the same sleeping carriage of a train. After the initial emarrassment, they both manage to get to sleep-the woman on the top bunk the man on the lower. In the middle of the night the woman leans over and says, “I am sorry to bother you, but I’m awfully cold and I was wondering if you could possibly pass me another blanket.” The man leans out and, with a glint in his eye, says, “I’ve got a better idea…let’s pretend we’re married.” “Why not,” giggles the woman. “Good,” he replies. “Get your own damn blanket!”

난생처음 만난 남자와 여자가 기차 침대차에서 같은 칸을 쓰게 됐다. 처음엔 서먹서먹했지만 남자는 위쪽, 여자는 아래쪽에서 그런대로 잠들게 됐다. 그런데 한밤중에 여자가 머리를 내밀고는 말하는 것이었다. “성가시게 해서 미안한데요, 나 몹시 추워서 그러는데 담요 하나 건네줄 수 없을까요?” 고개를 내민 남자는 눈을 번득이면서 대답했다. “좋은 생각이 있어요…우리 부부지간이라고 합시다.” “그럽시다”라며 여자는 킬킬거렸다.

“됐군. 그놈의 담요, 당신이 직접 챙겨가요!”

*sleeping carriage:(열차의)침대차
*bunk:(배 기차 따위의)침대
*a glint in eye:눈의 번득임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