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웨이트 컨소시엄이 동양건설산업 인수를 위한 M&A 본계약을 8일 체결할 예정입니다.



동양건설은 5일 M&A 본계약을 체결할 계획이었지만 8일로 연기됐다고 밝혔습니다.



최종 인수대금은 당초 논의했던 금액보다 3.5% 낮춰진 금액인 492억원입니다.



노웨이트 컨소시엄은 이 가운데 295억원은 동양건설산업의 신주 인수하고, 196억원은 회사채로 인수하기로 했습니다.



이에 따라 동양건설산업은 조만간 회사 M&A와 관련해 변경회생 계획안을 법원에 제출하고 관계인 집회를 열어 인수절차를 완료할 계획입니다.



노웨이트 컨소시엄측은 "동양건설산업의 인수로 노웨이트 신개념 철도시스템과 연계해 시너지를 낼 수 있다"며 "지역주택조합과 지주공동사업 등 건축사업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현각기자 neo78@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이종석 매너가방, 이보영 어부바에 뒷모습 가려주는 `폭풍배려`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