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 전역일 확정 (사진= 한경bnt)





연예병사에 대한 특별감사가 진행 중인 가운데, 가수 비(본명 정지훈)의 전역일이 예정대로 오는 10일로 확정됐다.





비의 전역 소식은 4일 국방부 측이 밝혔다. 국방부 관계자는 연합뉴스를 통해 "정지훈 병장은 오는 10일 예정대로 전역할 계획"이라 말했다.





현재 국방부는 연예병사 관리 운영실태와 관련해 특별감사를 진행 중이다. 앞서 SBS `현장21`은 연예병사의 안마시술소 출입과 해이한 군복무 실태를 공개해 충격을 안겼다.





국방부 특감팀은 지난달 21일 지방공연 직후 술을 마시고, 안마시술소를 찾은 일부 연예병사들의 진술이 계속 엇갈려 당일 행적에 대한 면밀한 조사를 펼쳤다. 당시 함께 공연을 갔던 비(정지훈 병장)는 공연 직후 숙소에 들렸다가 짐을 풀고 나간 후 저녁을 먹고 다시 복귀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국방부 위용섭 공보담당관(육군대령)은 정례브리핑에서 "국방홍보지원대(연예병사) 운영제도에 대한 특별감사를 해당 병사와 국방홍보원 실무자들에 대해 확인할 부분이 많아 연장한다"라고 전했다.





이어 "국방홍보원이 운영하는 국군방송의 장병 위문 공연 프로그램인 `위문열차`의 공연 업무와 관련한 접대의혹 등에 대한 감사도 함께 진행 중"이라며 "감사결과가 나오는데로 엄정하게 처리할 예정"이라 덧붙였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