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이니 종현 (사진 = 종현 트위터)





지난 3일 걸스데이 유라를 향한 `사심 고백` 논란에 그룹 샤이니의 종현이 해명글을 올렸다.



종현은 지난 4일 오후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말이 (다른 사람을 통해) 전해지고 생방송이다 보니 중간 생략이 있어서 오해가 생긴 것 같다"라며, "(`사심 고백` 발언은) 응원한다는 의미였다"라고 논란을 일축했다.



또한 일부 매체는 `종현이 해당 프로그램에 직접 연락을 취했다`고 보도했지만, 종현은 "`심심타파`로 직접 문자 메시지를 보낸 것이 아니라 PD님과 메신저로 연락 중이었다"고 설명했다.



`사심 고백` 논란의 중심에 있었던 MBC 표준FM `신동의 심심타파` 방송에서는 걸스데이가 출연했다. 이를 청취하던 종현이 "걸스데이 유라의 열혈 팬이다. 주차장에 다 왔는데도 내리지 못하고 `심심타파`를 계속 듣고 있다. 방송 너무 재밌다"라고 언급한 내용이 진행자를 통해 전파되면서 `사심 고백`으로 확대됐다.



이어 종현은 "걸스데이 파이팅! 달샤벳 파이팅! 나인뮤지스 파이팅! 크레용팝 파이팅! 대한민국 걸그룹 모두 파이팅입니다. 보이그룹도 파이팅. 빼먹었다고 또 혼날라"라며 센스 있는 멘트로 매듭지었다.



종현 해명에 네티즌들은 "종현 해명, 이제 풀렸군" "종현 유라 사심 고백, 아니었구나. 해명 안 했으면 어쩔뻔" "굳이 해명할 필요 있었나" "어차피 안 좋아하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