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여름이 왔다는 무언의 암호 같은 신호, 바로 장마와 여름 휴가다.



여름휴가보다 긴 장마철이지만 시원해서 좋다가도 후텁지근해 지긋지긋하기도 하다. 이런 계절을 조금 더 산뜻하게 만들어 주는 `필수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지만, 귀찮아서 챙기지 않은 이들도 많을 터. 이제부터 장마철을 여름 스타일의 꽃으로 만들어 보자.



◆비비드한 아이템으로 포인트



흐릿한 도시로 변하는 장마철에 비비드한 컬러의 아이템을 선택하면, 다소 처진 기분을 끌어올릴 수 있다. 바지가 비에 젖는 게 싫다면 센스있게 롤업해 경쾌한 느낌을 주는 것도 좋겠다.



스타일리시 캐주얼 잭앤질 관계자는 "컬러 아이템은 일상생활에서는 과할 수 있기 때문에 상, 하의 중 한쪽에만 포인트 스타일링 하면 좋다"며 "더 과감하게 컬러 믹스를 원한다면 단색보다는 패턴이 있는 체크 셔츠나, 도트셔츠를 입으면 컬러 스타일링 하나만으로도 기분이 업 될 것"이라고 추천했다. 바라만 봐도 경쾌해지는 컬러 쇼츠는 단순한 상의와 매치해 보자.



◆미리 준비해 두면 좋을 아이템



몇 년간 여름이면 많은 패션피플들이 즐겨찾는 레인부츠. 요즘은 여자뿐 아니라 패션에 관심이 많은 남자들까지 레인부츠를 신은 모습을 볼 수 있다. 하지만 레인부츠를 신을 때 스타일보다 더 챙겨야 하는 것이 바로 위행이다. 레인부츠는 통기성이 약하기 때문에 맨발보다는 니삭스나, 양말을 신고 착용하는 편이 좋다.



또 레인부츠보다 바람이 잘 통하는 샌들이나, 플리플랍 등의 스타일도 좋다. 요즘은 이른바 `젤리슈즈`뿐 아니라 PVC를 믹스한 스타일 등 다양한 소재가 출시돼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발이 훤히 노출되므로 패디큐어와 풋 크림을 통한 각질정리는 센스만점 옵션이다. 바디네이처 풋케어 각질제거크림은 집에서 손쉽게 발의 보기 싫은 각질을 제거해 주는 기능성 제품이다.



장마철 부스스해지는 헤어 케어 또한 중대한 숙제다. 오가닉스 리쥬베네이팅 체리블로썸 진생 샤인 스프레이는 휴대가 편리하며 수분공급, 손상케어 기능을 겸비하고 있어 장마철 유용한 아이템이다.



한국경제TV 이예은 기자

yeeuney@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