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원 문채원 주상욱이 출연하는 KBS2 드라마 `굿 닥터`의 첫 대본 리딩 현장이 공개됐다.







다음달 5일 첫 방송될 `굿 닥터`(박재범 극본, 기민수 연출)의 배우들과 제작진이 한자리에 모여 첫 대본 연습을 진행했다.



지난달 9일 KBS 별관 드라마 연습실에서 진행된 첫 대본 연습에는 주원 문채원 주상욱 김민서 천호진 곽도원 나영희 정만식 엄현경 윤봉길 등 `굿 닥터`의 출연자들이 모두 참석했다.



이날 3시간이 넘도록 대본 연습이 계속됐지만 배우들은 지친 기색 하나 없이 열정적으로 대본을 읽어가며 `굿 닥터`에 대한 열의를 보였다는 후문. 무엇보다 주원 문채원 주상욱은 철저한 사전 준비로 메디컬 드라마에 등장하는 어렵고 난해한 의학 용어들을 술술 읽어나갔다.



주원은 소아외과 전문의가 돼가는 자폐성향의 발달장애 청년 박시온에 빙의해 진지한 모습으로 대본 연습을 진행했고 문채원은 신념과 사명감이 강한 소아외과 펠로우 차윤서로 싱크로율 200%를 보여줬다. 주상욱 적극적이면서도 의욕 넘치는 태도로 카리스마 김도한의 모습을 표현, 시선을 집중시켰다.



김민서 천호진 곽도원 나영희 정만식 등 베테랑 배우들은 단순히 대사를 읽는데 그치지 않고 실제 촬영을 방불케 하는 실감나는 연기를 선보여 `굿 닥터`에 대한 기대와 관심을 여실히 증명했다. 또한 배우들은 중간중간 유쾌한 장면이 나올 때마다 박수를 치며 다함께 폭소탄을 터트리고 쉬는 시간에는 단란하게 담소를 나누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이어나갔다.



그런가하면 첫 호흡으로 화제가 되고 있는 기민수 PD와 박재범 작가는 다소 상기된 표정으로 출연배우들과 호흡을 맞춰가며 대본 연습을 이끌었다. 기민수 PD는 "모두의 가슴이 따뜻해질 수 있는, 기존 메디컬 드라마와는 다른 새로운 차원의 드라마를 만들어갔으면 좋겠다"고 말해 출연진들의 박수를 받았다.



제작사 로고스필름 측은 "벌써부터 출연 배우들의 캐릭터 싱크로율과 연기호흡이 완벽한 조화를 보여주고 있는 것 같다. 사전에 의학 용어에 대한 숙지를 완벽히 끝낸 만큼 자연스러운 대본 연습이 진행됐다"며 "실전을 능가하는 대본 연습 이후 분위기가 상당히 고무된 상태다. 모두를 힐링해줄 수 있는 새로운 메디컬 드라마의 탄생을 기대해 달라"고 밝혔다.



한편 `굿 닥터`는 대학병원 소아외과를 배경으로 펼쳐지는 전문의들의 노력과 사랑을 담은 휴먼 메디컬 드라마. `서번트 신드롬`을 지닌 자폐성향의 발달장애 청년 박시온이 세상의 편견을 극복하고 소아외과 전문의로 성장하는 과정과 탁월한 의술을 지녔지만 남모르는 상처를 가진 부교수 김도한과 털털한 매력으로 두 사람을 따뜻하게 보듬어가는 여의사 차윤서의 활약을 담게 된다. `굿 닥터`는 `상어` 후속으로 방송된다.(사진=로고스필름)



한국경제TV 양소영 기자

sy7890@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김 여사의 갑의 횡포 `大폭소`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