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 황우여 대표가 개성공단 정상화를 위한 남북 실무협상을 앞두고 "개성공단이 경제특구 자유지역으로 완벽하게 보장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황우여 대표는 5일 국회 당대표실에서 개성공단 입주 기업 대표단과 간담회를 갖고 "개성공단이 앞으로 안정된 여건 아래서 남북화해와 공동번영의 상징으로 발전하기 위해서는 불안 상태를 근본적으로 해결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황 대표는 특히 "장마철을 거치면서 피해액은 기하급수적으로 늘 것이고 재기불능이라는 얘기도 나오는 등 큰 우려가 있다"며 장마철 피해 대책을 실무회담 통해 마련해줄 것을 정부에 촉구했다.


김동욱기자 dw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문국현 한솔섬유 사장 취임, 어떤 기업인가 봤더니‥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