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일 국민연금공단(이사장 최광)은 지난 2008년 4월부터 실시하고 있는 노후설계서비스 이용자가 5년만에 283만명에 이른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공단은 국민노후준비 지원강화를 위해 2008년 4월부터 실시한 국민연금 기반의 재무상담을 중심으로 노후설계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2011년부터는 일자리․건강․여가 등 생활영역 전반으로 확대해 상담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공단에 따르면 지난 5년간 노후설계서비스를 제공받은 총 283만명(상담 168만명, 교육 115만명) 중 국민연금 가입기간을 늘려 향후 받게 되는 연금이 증가한 사람은 47만명이다.


또 공단이 노후설계 상담을 받은 고객을 대상으로 지난 1년간 분기별로 총 4회에 걸쳐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 80.6%가 상담 후 노후준비에 대한 인식전환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상담직원의 전문성과 제공된 정보의 적절성에 대해서도 각각 88.6%, 83.8%가 긍정적으로 답변했다.


공단 관계자는 "향후 노후설계서비스의 질을 더욱 높이고 활성화하는 노력을 기울여 개인에게도 행복과 노후를 체계적으로 준비할 수 있도록 도움을 주고, 국가적으로는 100세 시대에 대처하는 사회안전망으로서의 역할을 충실히 수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조세일보 / 한용섭 기자 poem1970@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