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엄마 안심시킬 배낭 (사진 = 온라인게시판)





엄마 마음을 안심시킬 배낭 사진을 접한 네티즌들이 육성으로 웃고 있다.



화제의 사진은 한 남성이 자기 몸집의 두세 배는 거뜬히 돼 보이는 배낭을 가득채워 메고 있는 모습이다.

이는 SNS 페이스북을 통해 주목받았다.



거대한 가방은 `중요한 것 빠뜨리지 않았냐`고 매번 묻는 엄마의 걱정을 한 번에 해소시킨다.



네티즌들은 "엄마 안심시킬 배낭, 아침부터 빵터지네." "엄마 안심시키는 거 맞아?" "들 수는 있나?" 등의 웃음 섞인 반응을 보였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