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감독원 금융중심지지원센터(이하 ‘지원센터’)는 5일 여의도 금감원 대회의실에서 ’국내 금융회사의 중국 진출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번 세미나는 국내 금융회사들의 관심이 많은 중국 금융시장에 대해 금융감독규제 현황, 진출사례, 진출전략 등을 함께 논의함으로써 성공적인 중국 진출 및 현지 영업활성화 지원을 목적으로 마련됐으며 중국에 관심이 있는 은행, 증권사, 보험사 등 여러 금융회사에서 약 80여명이 참석해 활발한 질의·응답이 이뤄졌습니다.



올해 3월말 현재 중국에는 은행(10개), 보험(10개), 증권(16개), 자산운용(6개), 여신전문(5개) 등 총 47개 금융회사가 진출한 상태입니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가 국내 금융회사의 중국 진출과 현지 영업활성화에 유익한 정보를 제공하고, 성공적인 진출전략을 수립하는데 많은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앞으로도 지원센터는 국내 금융회사의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지원하기 위하여 신흥국을 중심으로 관련 세미나를 지속적으로 개최할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최진욱기자 jwchoi@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