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시장에서 중소형 아파트가 인기를 끌고 있다. 이는 꾸준한 수요를 바탕으로 경기에 큰 영향을 받지 않고 거래가 활발한데다가 주택시장이 실수요자들을 위주로 재편되면서 수혜를 입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실제 4.1대책의 양도세 면제 등의 혜택이 집중된 중소형 단지들의 분양가는 안정적인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감정원 발표에 따르면 지난 20일 기준 전 주와 대비해 전국 중소형 아파트 매매가격이 9주 연속 상승세를 기록했다. 중대형 아파트들이 거래량과 매매가가 하락한 반면 전용면적 85㎡이하 아파트 매매가 상승은 0.07%로 나타났다.



이러한 가운데 안양시에서도 중소형 신규단지가 분양해 기대를 모으고 있다. 대우건설이 안양 호계동 옛 LS전선 공장부지 위에 선보이는 ‘안양 호계 푸르지오’가 7월 중 분양을 앞두고 있는 것.



실수요자들의 눈높이에 따라 3개 타입, 다양한 중소형 전용면적 59~84㎡, 3-Bay로 구성돼 공간 활용도를 극대화 했다는 평가다. 지하 2층, 지상 10~18층, 10개 동 규모로 4.1대책의 수혜단지다. 분양가도 인근 시세보다 저렴한 수준인 3.3㎡당 1,200만원대로 책정했다.



친환경 단지로 조성된 이 아파트는 뛰어난 주변 자연조망을 갖췄다. 인접한 33만㎡ 호계 근린공원과 42.3km 안양천 자전거길를 통해 웰빙 주거환경을 누릴 수 있다. 단지자체의 용적율도 178%에 달한다.



단지는 건널목 없는 초등학교까지 단지 앞에 들어서며 1기신도시와 인접해 뛰어난 학군으로 거듭날 전망이다. 또한 1?4호선 금정역(GTX예정)과 가깝고 2018년 개통될 예정인 금정역GTX을 통해 강남 등 서울 주요 도심권 진입도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



분양 관계자는 “호계 푸르지오는 안양에서 5년 만에 공급되는 신규아파트로서 주변LS타운 GTX금정역 보령제약부지 등이 개발됨에 따라 실수요자들 및 투자자들의 관심이 높다”고 전했다.



일반분양은 2013년 7월 예정이다.



문의: 031-477-9005


온라인뉴스팀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