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이 전달보다 소폭 증가했습니다.

5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6월말 현재 외국환은행의 거주자외화예금은 338억6천만달러로 대기업의 수출대금 예치와 해외증권 발행 및 상환용 자금예치에 따라 전달보다 7억달러 많아졌습니다.

은행별로는 국내은행이 312억9천만달러로 92.4%, 외은지점이 25억7천만달러로 7.6%를 각각 차지했고 전달보다 국내은행은 1억2천만달러, 외은지점은 5억6천만달러 늘었습니다.

또 전달보다 기업예금은 300억8천만달러로 7억5천만달러 증가했고 개인예금은 37억8천만달러로 7천만달러 줄었습니다.

통화별로는 미달러화예금과 엔화예금이 각각 6억4천만달러, 1억1천만달러 증가했고 유로화예금은 1억2천만달러 감소했습니다.


이근형기자 lgh04@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