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금융 감독 체계 개편과 관련, 집단행동보다는 본연의 업무에 충실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입장을 내비쳤다.


최수현 원장은 5일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금융정보보안 세미나'에서 기자들과 만나 "금감원이 신뢰를 얻기 위해선 집단행동보다는 일을 잘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이런 어려운 상황을 극복하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법에 주어진 '금융시장안정과 금융소비자 보호'란 금감원의 설립목적을 충실하게 이행해서 시장으로부터 신뢰를 얻는 것이 좋은 접근방법이고 정공법이라는 것이 내 소신이다"고 답했다.


지난달 금융감독체계 TF는 금감원 내 금융소비자보호처를 분리하지 않는 방향의 개편안을 내놨지만, 박근혜 대통령이 개선안을 다시 마련할 것을 직접 지시하면서 재작업에 들어가 있다.


당시 제출된 개편안에는 금감원을 분리시키지 않는 대신 금융사 제재권을 금융위원회로 이관하는 내용이 담겼었는데 개편안이 다시 짜여지면서 금감원은 또다시 분리될 위기에 놓여있는 상태다.


조세일보 / 김중순 기자 cleverlad@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