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조과학부가 국내 산업계, 학계, 연구계 등의 의견을 반영한 사물인터넷 국가 표준개발과 글로벌 표준화 선도를 위해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를 발족했습니다.



사물인터넷(IoT/M2M)이란 정보통신기술을 기반으로 모든 사물을 연결해 사람과 사물, 사물과 사물 간에 정보를 교류하고 상호 소통하는 지능형 인프라·서비스 기술을 의미합니다.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에는 삼성전자와 LG전자, SKT, KT, LGU+, 삼성SDS, 모다정보통신, 엔텔스, 엑스톤 등 사물인터넷 분야의 대·중소기업 13개 업체와 TTA, ETRI, KCA, KETI, 지능형전력망협회 등 관련 공공기관, 그리고 학계 전문가들이 함께 참여했습니다.



협의회는 표준·산업 활성화에 대한 자문역할을 수행하는 운영위원회를 중심으로 요구사항, 구조, 프로토콜의 3개 기술위원회로 구성됩니다.



미래부는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 를 통해 사물인터넷 분야 국가 표준개발을 추진하고, 국제표준화기구(oneM2M, ITU-T 등)에서 국내 기술이 글로벌 표준으로 채택되기 위한 표준화 활동지원과 협력 방안을 논의할 예정입니다.



김정태 미래부 지능통신정책과장은 “국내 사물인터넷 기업이 글로벌 시장에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국제 표준화 선도가 중요하다”고 강조하면서, “오늘 출범한 사물인터넷 표준화 협의회가 국내 표준화를 촉진하고 국내 우수한 기술이 국제 표준으로 제정되는데 구심점이 되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임동진기자 djl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