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대학생들의 직장 선호도에서 10년째 1위를 차지했다.







▲가장 가고 싶은 직장으로 우리나라 대학생들은

10년째 삼성전자를 1위로 꼽았다=한경DB사진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5일 우리나라 4년제 대학교 재학생 747명을 대상으로



최근 설문조사한 결과, 8.4%가 가장 일하고 싶은 직장으로 삼성전자를 꼽아



처음 조사를 실시한 2004년부터 10년째 1위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대학생들은 선호 이유로 `구성원으로서의 자부심`과 `우수한 복리후생`을 들었다.



아모레 퍼시픽이 5.8%로 2위에 올랐다.이 회사가 상위 10위권안에 진입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한항공(5.4%), NHN(3.9%), CJ제일제당·한국전력공사(3,3%)가 그 뒤를 이었다.



그 다음으로는 현대자동차 및 넥슨코리아,기아자동차,아시아나항공,KB국민은행등이



상위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