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국민은행 5일 부산 해운대에 위치한 파크 하얏트 부산 2층 볼룸에서 부산과 울산, 창원 및 경남지역 수출입 거래 기업 재무담당자 80여명을 초청해 '우수기업 초청 환리스크관리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날 세미나는 KB금융지주 경영연구소 김선태 거시금융팀장과 KB국민은행 수석딜러들이 '최근 글로벌 경제환경과 국내외 금융시장 전망', '채권 및 외환시장 동향' 및 '수출입 기업을 위한 환 리스크 관리방안'을 주제로 진행했다.


국민은행은 지난 2007년부터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국내외 경제환경과 금융시장 전망 및 환 리스크 관리 방안에 대하여 전문가들과 기업 재무담당자들을 초청해 의견을 나누는 자리를 마련해 오고 있다.


국민은행 관계자는 "최근 국제 금융시장의 변동성 확대는 기업의 경영환경에 큰 변수로 작용하고 있으며, 특히 외환시장의 변동성 확대로 수출입기업들에게 있어 환 리스크 관리의 중요성이 부각되고 있다"며 "앞으로도 기업들의 환 리스크 관리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의 지원과 노력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조세일보 / 한용섭 기자 poem1970@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