잰걸음으로 걷기만 해도 스트레스가 풀릴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프린스턴 대학의 엘리자베스 굴드 박사는 걷기, 조깅 같은 신체적 운동이 스트레스에 대처하는 뇌의 기능을 촉진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고 영국의 데일리 메일 인터넷판이 4일 보도했다.

스트레스가 발생하면 감정을 조절하는 뇌 부위인 해마의 신경세포들이 흥분하면서 불안을 유발하지만 이 때 운동을 하면 감정을 가라앉히는 신경세포가 활성화되면서 흥분한 신경세포의 활동을 억제한다고 굴드 박사는 밝혔다.

이러한 사실은 쥐실험 결과 밝혀졌다.

그의 연구팀은 쥐를 두 그룹으로 나누어 한 그룹에만 쳇바퀴를 주어 운동을 하게 한 다음 6주 후 두 그룹 쥐 모두 얼음물에 넣어 스트레스를 유발시켰다.

그러자 두 그룹 쥐 모두 해마에서 흥분한 신경세포들이 크게 증가했다.

그러나 운동 그룹 쥐들은 곧 감정을 진정시키는 신경세포들이 활성화되면서 흥분한 신경세포의 활동이 억제됐다.

굴드 박사는 운동 그룹 쥐들은 다른 쥐들에 비해 스트레스를 보다 잘 이겨내는 능력을 보여주었다면서 이는 사람도 마찬가지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뇌가 환경에 적절하게 반응하기 위해 스스로 기능을 어떻게 조절하는지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그는 지적했다.

이 연구결과는 '신경과학 저널'(Journal of Neuroscience) 최신호에 실렸다.

(서울연합뉴스) 한성간 기자 skhan@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