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가스공사와 중소협력사인 삼공사는 대중소기업간 성과공유제도로 국산화 개발에 성공한 `선박접안 및 계류 통합감시 시스템`에 대해 최근 구매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4월 한국가스공사와 삼공사는 대중소기업간 성과공유 계약을 맺고, `LNG 선박 접안 및 계류 통합감시 시스템`을 10개월만에 개발을 마쳤습니다.



이번 시스템은 현재 건설중인 가스공사 삼척생산기지에 적용하고, 기존에 운영중인 평택생산기지 등 외국에서 제작한 노후 설비 교체시 순차적으로 적용할 예정입니다.



삼공사는 이번 시스템을 삼성토탈과도 계약을 체결하는 등 향후 5년간 해양플랜트와 부두에 약 96억원의 수입대체 효과를 기대하고 있습니다.



한편 가스공사는 현재 대중소기업협력재단 성과공유확인시스템에 파이어 스택(Fire Stack) 국산화 등 16개 성과공유제 프로젝트를 수행하고 있습니다.


권영훈기자 yhkw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