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제주 신규 감염자와 기존 확진자…사망자 8명으로 늘어

진드기 바이러스 감염 사망자가 3명 추가돼 국내 사망자는 모두 8명으로 늘었다.

질병관리본부는 작은소참진드기가 옮기는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에 감염돼 사망한 환자가 3명이 늘었다고 5일 밝혔다.

추가 사망자 3명 중에서 2명은 경남과 제주에서 새로 감염이 확인된 환자이며 나머지 1명은 기존 확진자 중 1명이다.

이로써 SFTS 국내 사망자는 8명으로, 확진 인원은 13명으로 늘었다.

새 확진자는 지난 3일 사망한 제주 의심환자(79·여)와 이에 앞서 지난달 30일 사망한 경남의 의심환자(69·여)로, 2명 모두 사망 후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

나머지 사망자는 먼저 확진 판정을 받고 제주에서 치료를 받고 있던 환자(62·남)다.

SFTS로 숨진 8명 가운데 4명이 제주지역 환자이며 강원에서 2명, 경북과 경남에서도 각 1명이 사망했다.

생존 환자는 경남, 경북, 전남, 충남, 제주에서 각 1명씩이다.

지금까지 질병관리본부가 접수한 SFTS 감염 의심신고 191건 가운데 93%인 178건은 음성 판정을 받았다.

SFTS바이러스 감염을 예방하려면 야외에서 활동할 때 긴 소매 상의와 긴 바지를 입고 양말과 토시를 착용해 피부노출을 줄여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당부했다.

풀밭 위에 옷을 벗은 채 눕거나 용변을 보지 않고, 풀밭에서 사용한 돗자리도 씻어 햇볕에 말리는 것이 좋다.

야외 활동 후에는 반드시 목욕을 해서 진드기를 없애고, 입었던 옷과 양말 등은 꼭 세탁해야 한다.

야외 활동에 앞서 겉옷 위에 진드기 기피제를 뿌려주는 것도 도움이 된다.

(서울연합뉴스) 하채림 기자 tre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