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금융권의 전산 사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IT보안에 대한 금융사들의 책임이 막중해질 전망이다.


금융사고 발생 시 해당 금융회사는 홈페이지에 사고 내용과 원인 등을 1개월간 공시해야 하며 경영진에 대한 문책도 강화될 전망이다.


최수현 금융감독원장은 5일 서울가든호텔에서 열린 '금융정보보호 세미나'에서 "전산사고가 발생한 금융회사의 홈페이지를 통해 사고 내용과 원인 등을 1개월간 공시하도록 함으로써 금융회사 스스로 전자금융거래의 안정성 확보를 위한 노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최근 금융IT 환경 및 보안의 중요성을 언급하며 지속적으로 금융IT 보안에 대한 감독을 강화해 나갈 계획임을 강조했다.


아울러 금감원은 오는 9월 26일부터 공인인증서 재발급 또는 300만원 이상 자금이체 시 본인확인 절차를 강화하는 '전자금융사기 예방서비스'를 전면시행 하는 등 금융소비자를 보호하기 위한 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한편 금융분야 IT전문가 160여명이 참석한 이번 세미나에서는 3·20 전산망 마비사태 등 진화하는 사이버 공격에 대한 대책과 금융권 공동 대응방안이 모색됐다.


금감원 관계자는 "이번 세미나를 통해 금융정보보호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공감대가 확산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감독당국은 금융회사의 보안 인프라가 확충되고 전자금융을 이용하는 소비자 보호가 강화될 수 있도록 금융IT 보안에 대한 감독업무를 철저히 수행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조세일보 / 김중순 기자 cleverlad@joseilbo.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