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는 북한이 개성공단 논의를 위한 당국간 실무회담 제의에 응한데 대해 북한이 대화에 응한 것은 순리라고 말했습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밝히고 이번 회담에서 합리적이고 원만하고 그리고 가장 중요한 것은 근본적인 해결책을 찾는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는 박근혜 대통령의 대북 원칙 고수가 북한을 대화로 이끌었다는 의미로 남북관계에 주도권을 잡았다는 자신감을 표현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성경기자 sk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문국현 한솔섬유 사장 취임, 어떤 기업인가 봤더니‥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