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 소속사 대표 심정 (사진= JTBC `썰전`)









박지윤이 한혜진 소속사 대표의 심경을 전했다.





박지윤은 4일 밤 방송된 JTBC `썰전`에 출연해 한혜진의 결혼식에 참석한 후일담을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박지윤에게 "잠입취재하고 왔다고 들었다"며 농담을 던졌다. 이에 박지윤은 "무슨 소리냐. 정식으로 초대 받아서 갔다 왔다"고 말했다.





박지윤은 결혼식에 갔다온 소감을 말하며 "한혜진 소속사 대표가 먼발치에서 굉장히 씁쓸해 보였다"고 했다.





이어 "대표에게 심정이 어떠냐. 딸 시집보내는 것 같기도 할 것 같다고 물었다"며 "이에 소속사 대표는 `괜찮다. 앞으로도 활발하게 활동할 것이니까`라고 대답했다"고 한혜진 소속사 대표 심경을 공개했다.





이에 김구라는 "그래도 뭐 한 건 건져왔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