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의 각종 먹기대회 잇단 우승으로 `블랙 위도우(Black Widow,검은 과부 거미)`라는 별명을 얻은 한국계 미국인 이선경(소냐 토머스·46)씨가 독립기념일 기념 핫도그 먹기대회 3연패를 이루었다.







▲핫도그 먹기대회에서 여자부문 3연패를 달성한 이선경씨





이 씨는 4일(현지시간) 뉴욕 코니 아일랜드에서 열린 대회 여성부문에서 10분동안 핫도그 36과 4분의 3개를 먹어 우승했다.



36개를 먹어 2위를 차지한 줄리엣 리와는 불과 4분의 3개 차이였다.



2011년 40개로 우승한 이 씨는 지난해에는 45개로 대회신기록을 수립하기도 했다.



블랙 위도우라는 별명은 키 164cm, 체중 45kg에 불과한 이 씨가 다른 먹기대회에서 남성들을 여러 차례 이기자 암컷이 수컷을 잡아먹는 검은 과부 거미의 특성에 빗대어 붙여졌다고.



전북 군산 출신으로 지난 1997년 이민간 이 씨는 버지니아주 알렉산드리아의 한 패스트푸드 식당에서 매니저로 일하고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