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슈퍼주니어 멤버 규현이 슈퍼주니어 내의 텃세를 고백했다.







규현은 4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에서 "슈퍼주니어에 늦게 투입됐다. 텃세가 조금 있었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럴 때는 방법이 있다. 라면을 끓여오라고 시키면 한강 라면을 끓여주면 된다. 그러면 다시는 시키지 않는다"고 말해 큰 웃음을 줬다.



또한 규현은 "내가 슈퍼주니어에 들어갈 무렵에는 잘 나가는 그룹이 아니었다. 그래서 날 미워하는 멤버들의 마음을 이해했다. 합류 직후에는 침대 없이 9개월 간 생활했다. 결국에 아무도 안사주다가 팬들이 침대를 보내줬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슈퍼주니어 텃세 어느 그룹이나 다 그런 거 아닐까?" "슈퍼주니어 텃세 늦게 합류해서 더 그랬나보네" "슈퍼주니어 텃세 그 마음 이해한다 얼마나 힘들었을까" "슈퍼주니어 텃세 한강라면이라니 진짜 웃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KBS2 `해피투게더3`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최민지 기자

m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