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이 6조원 규모의 액화천연가스(LNG) 쇄빙선 수주가 유력하다는 소식에 주가 강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5일 9시28분 현재 대우조선해양은 전거래일 대비 4.43%, 1,100원 오른 2만5,950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대우조선해양은 러시아 민영 가스회사인 노바텍이 발주한 일명 `야말 프로젝트`로 불리는 아이스클래스급 LNG쇄빙선 16척 수주가 유력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습니다.



국내 조선사들은 물론 일본, 러시아 조선사들이 치열한 경쟁을 벌인 이번 프로젝트는 쇄빙선 한 척당 가격이 최소 3억달러 이상으로 총 약50억달러, 우리 돈으로 6조원대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습니다.


김치형기자 ch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