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DB대우증권은 5일 발표된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에 대해 비중이 큰 통신 부문의 이익이 부진해서 전체적으로 기대에 못 미쳤다고 평가했습니다.



송종호 연구원은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은 10조원, 매출은 55조원을 예상했었다"면서 "비중이 큰 통신부문의 마진이 낮아졌고 마케팅 비용도 예상보다 많이 쓴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송 연구원은 "3분기에는 신제품 출시가 예정돼 있어 향후 실적은 개선될 것으로 전망한다"고 밝혔습니다.


김치형기자 ch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