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왕의 교실 숫자송 (사진=MBC방송화면)



여왕의교실 숫자송이 화제를 모으고 있다.



4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여왕의 교실` 8회에서는 심하나(김향기 분)와 고나리(이영유 분)가 화해하는 모습이 방영됐다.



자신의 악행이 모두 드러난 고나리는 결국 엄마의 뜻을 따라 유학을 결심했고 심하나는 반 친구들에게 "이렇게 고나리를 보낼 것이냐?"며 설득했다.



심하나는 반 친구들과 함께 찍은 동영상을 고나리에게 보냈다.



심하나의 유학을 만류하며 다시 돌아오라는 내용의 동영상을 본 고나리는 결국 학교로 돌아가기로 결심한다.



결국 고나리가 차를 탄 채 운동장에 들어서고 운동장에는 6학년 3반 아이들이 모두 나와 있었다.



이어 심하나를 주축으로 아이들은 숫자송을 부르기 시작했다.



고나리는 심하나와 친구들을 보며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숫자송 듣고 울컥했다" "저렇게 마음이 깊은 자식을 키우고 싶다" "우정이 참 찐하네"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