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포스코 제련소 페놀 유출과 관련해 포스코는 "이미 그 지점에 차수막 설치 공사를 시작했고 3일 강릉시로부터 정밀조사 명령을 받아 정밀조사에 들어갔다"고 밝혔습니다.



포스코 본사 관계자는 "강릉시로부터 교각 공사 발주를 받은 건설업체가 지역 교각을 시공하는 땅 파기 과정에서 페놀이 일부 유출됐는데 관련 내용을 늦게 통보받아 대응이 늦었을 뿐 고의로 페놀을 유출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습니다.



포스코는 정밀 조사 결과에 따라 주변 주민 피해가 없도록 철저히 관리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유은길기자 egyou@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외국인, 주식 5.1조 팔고 채권 2.6조 샀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