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발 증시특급 1부- 하진태의 메이저 공략주



하나대투증권 하진태> 어려웠던 시기가 바뀌는 것을 기대하고 있다. 1800 밑에서는 매수 관점을 2주 전 언급했는데 그것은 역시 외국인 매도 압박 때문이다. 2주 동안 거래소 기준 외국인들이 1조 1000억 정도 매도했다. 반면 선물은 외국인이 7400억 정도 매수하면서 선물을 가지고 프로그램을 움직이는 동향을 볼 수 있었다. 기관이 8400억 정도 매수를 했다. 그 중 4900억 정도가 연기금이다. 어느 정도 버팀목 역할을 해준 부분이 있다.



지난 2주 동안 외국인들의 형태가 상당히 갈리는 부분을 볼 수 있다. 외국인의 경우 자동차 관련주들을 상당히 많이 매수했다. 엔저 극복에 대한 부분이 대두됐었다. 그리고 삼성전자와 지수는 매도를 했는데 이 부분이 기관과 외국인이 상당히 극명하게 갈린 부분이다. 삼성전자에 대한 혹평과 더불어 지수도 내려갈 것이라고 해 지수의 ETF를 외국인들은 매도했고 그와 반대로 기관들이 매수를 했던 부분을 볼 수 있다.



대신 기관의 경우 레버리지를 이용한 ETF는 매도를 했다. 정상적인 부분으로 상승에 대한 부분, 하방 경직에 대한 부분을 매수 포인트로 맞췄다. 하이닉스가 특징적인 부분이다. SK하이닉스는 제2의 마녀사냥이라는 이야기가 나오면서 외국인들이 많이 팔 줄 알았는데 그 전에 삼성전자에서 쇼크를 먹어서인지 기관이 매도를 하고 외국인들은 매수하는 측면을 볼 수 있었다.



외국인들의 매수종목을 살펴보자. 외국인은 자동차 관련주를 많이 매수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는 기관과 외국인 양매수를 하고 있다. SK하이닉스는 상당히 갈렸다. 외국인들은 매수를 했고 기관은 매도했다. 삼성전자의 경우 우선주를 매도한 부분이 보인다. 또 잘 보이지 않던 대우조선해양이 보인다. 조선주들도 외국인들이 매수를 한 측면을 볼 수 있다.



기관은 삼성전자가 매수 1위에 꼽히고 있다. LG화학과 코덱스 200도 보인다. 자동차 관련해 기아차 관련 현대모비스가 눈에 띈다. 화학주도 보이지만 많은 부분은 아니다. 롯데케미칼이나 한국전력 같은 종목도 보이고 있다.



1조 2000억이나 매도했던 외국인들의 매도종목을 살펴보자. 단연코 삼성전자가 매도 1위다. 기관과 상당히 엇갈려 있다. 코덱스 200, LG화학, 현대모비스까지 1~3위가 기관과 외국인이 완전히 상반된 매매 플레이를 보였다. LG디스플레이의 경우 기관과 외국인이 같이 매도했다.



기관 매도종목으로는 SK하이닉스가 1위로 보고서 발표 이후 기관이 많이 매도했다. 삼성전기와 LG전자가 기관과 외국인이 동반해 매도했다. 그 외에도 기타 소량으로 양매수했던 종목 중 특징적인 종목을 보면 롯데하이마트가 기관과 외국인이 동시에 2주간 매수했다.



그리고 대우조선해양이 외국인 매수를 했다면 삼성중공업이 기관과 외국인 동시에 매수했다. 그런 종목군이 보였다. 또 쌍용차, 엔씨소프트, 한국항공우주와 현대글로비스까지 외국인 매수가 보였다. 외국인과 기관의 양매도 종목은 동아쏘시오홀딩스, 현대중공업, LG이노텍, SKC 등이다.



코스닥은 외국인들이 매수로 잡히고 있다. 그렇게 크지는 않지만 246억 정도로 매수는 보인 것이 특징이다. 기관은 26억 정도 매도이기 때문에 크지 않았다. 하지만 몇 개 종목으로 집중되는 바람에 고점에서 1, 2차 하락해 특히 기관 투자자의 매도로 인해 코스닥이 상당히 어려움을 겪었던 한 주다.



코스닥의 가장 큰 특징은 셀트리온이다. 램시마에 대한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판매 시판허가가 나왔는데 기관과 외국인의 특징적인 부분은 도 아니면 모 플레이로 갈 때 확실하게 현실화된 뒤 투자에 들어가는 것을 볼 수 있다. 불확실성에 대한 부분을 상당히 부담스러워하고 있다.



외국인들의 매수종목을 살펴보자. 셀트리온이 1위이고 성광밴드와 서울반도체의 경우 기관과 외국인이 갈렸고 CJ오쇼핑도 양매수로 나타났다. 기관 매수는 SK브로드밴드와 매일유업까지 셀트리온 포함 3개 종목 정도가 크게 기관과 외국인이 동시 매수를 보이고 있다.



외국인 매도는 컴투스와 루멘스 정도가 동반 매도 종목으로 잡히고 있고 외국인이 파트론과 메가스터디는 매도한 반면 그 종목군은 기관이 매수를 했던 종목으로 나타나고 있다. 기관 매도에는 특징적인 종목이 나타나지 않고 있다. 서울반도체, 성광밴드가 기관과 외국인이 엇간린 부분이고 에스텍파마가 양매도로 나타난다.



결과적으로 파트론이나 루멘스 같은 종목은 외국인이 이익실현을 한 종목이고 반면 기관에서는 LED에서 서울반도체를 매도했다. 그리고 SK브로드밴드 역시 실적 호전으로 양매수로 나타났다. 기타 양매수 종목으로는 가온미디어, 삼천리자전거, 유비쿼스, 인포바인, 코나아이, 한글과컴퓨터 등이 눈에 띈다. 양매도 종목이며 어제도 뉴스가 나왔던 세코닉스도 나타나고 있고 셀트리온이 양매수를 하면 셀트리온제약은 양매도로 잡히고 있다. 그리고 제습기 관련해 위닉스가 많이 올라 양매도다. AP시스템, KH바텍 등도 양매도로 잡히고 있다.



코스피 4개 종목 정도를 꼽았다. 삼성중공업, 엔씨소프트, 한국항공우주, 삼성테크윈이 나타나고 있다. 삼성중공업의 차트를 보면 조선주들이 입질을 시작하는 것이 아니냐는 관점에서 접근했는데 차트를 보니 최근과 상당히 많이 차이가 난다.



저점을 올려가고 있고 장기 이평선에서 마주치고 있는데 상승 삼각형 패턴이 나타나고 있다. 이제 3만 5000~3만 6000원대의 매물벽을 돌파하게 된다면 추가적인 상승이 보이는 삼성중공업은 대형주 중에서 관심을 가질 종목이다.



두 번째는 엔씨소프트다. 이 역시 일찍 바닥을 잡았다. 120일 이동평균선에서 쌍바닥을 잡아주고 나서 올라가고 있는데 역시 5월 고점인 18만 원대에 대한 영향력 때문인지 잠시 주춤하고 있지만 크게 주춤거리는 위치보다 18만 원 벽을 뚫느냐, 뚫지 못하느냐가 관전 포인트다.



세 번째 종목은 한국항공우주다. 거의 수직적으로 하락한 종목들이 많은 시장과 별개로 움직이는 개별주 성격이다. 역시 20일 이동평균선에서의 지지와 더불어 반등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최근 저항을 받는 구간에 있지만 거래량을 줄여주면서 상단에 위치하고 있다. 그러므로 지켜봐야 한다.



마지막으로 삼성테크윈 관련해서도 매물벽인 6만 7000~6만 8000원대의 돌파를 어떻게 하느냐를 봐야 한다.



코스닥 관심종목은 4개가 있다. 녹십자셀, 이라이콤, 매일유업, 코나아이다. 이 네 종목의 움직임도 활발하게 나타나고 있다. 우선 녹십자셀을 살펴보자. 최근 셀트리온이 잘 올라가기 때문에 바이오 관련주가 움직이는데 이 종목군의 경우 아주 얌전하게 움직이고 있다. 내려오는 200일 이동평균선에서 3일째 저항을 받고 있지만 견조하게 흐름이 나타나고 있고 특히 어제의 경우 하락하다가 장 후반에 바짝 당겨 올렸다. 그래서 차트 모양이 상승할 수 있는 힘을 모아주고 있다.



이라이콤도 그렇다. 장기적인 바닥권에서 탈출을 시도하고 있는 부분이다. 어제도 강하게 하락에서 상승으로 올렸기 때문에 이번에도 박스를 돌파할 것이라는 실적 호전 기대와 관련해 수급도 나타나고 있다.



매일유업은 남양유업에 비해 상대적으로 호평을 받았다가 한동안 쉬었다. 그 뒤 치고 올라가는 모습이고 수급도 좋아지고 있다.



마지막으로 코나아이는 박스권인데 하락했던 종목군들이 반등하는 패턴도 나타날 수 있다. 반면 빠지지 않은 종목군이 반등할 수 있는 패턴도 나올 수 있다. 그런 종목군을 보았을 때 기억할 필요가 있다.



남양유업에 대해 상대적으로 호평을 받았다가 한동안 쉬었다. 그 뒤 치고 올라가는 모습이고 수급도 좋아지는 모습이다. 코나아이는 박스권인데 패턴도 나타날 수 있다. 반면 반등할 수 있는 패턴이 나올 수 있다. 그런 종목군으로 보았을 때 기억할 필요가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외국인, 주식 5.1조 팔고 채권 2.6조 샀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