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수뢰 혐의를 받고 있는 문충실 동작구청장(63)의 자택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박찬호 부장검사)는 관내 업체에 특혜를 주고 금품을 수수한 의혹 등이 제기된 문충실(63) 서울 동작구청장의 서울 상도동 자택을 압수수색했다고 5일 밝혔다.





검찰은 이날 압수수색에 이어 문 구청장과 그의 부인, 비서실장을 임의동행 형식으로 출석시켜 밤늦게까지 조사를 벌인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문 구청장이 특정 업체에 음식물 쓰레기 처리시설 설치 계약을 몰아준 정황을 잡고 이 과정에서 불법 금품거래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고 있다. 또 문 구청장 부인이 인사 청탁과 함께 금품을 받았다는 의혹도 조사 중이다.





검찰은 노량진 본동 전 지역주택조합장 최모(51·수감중)씨가 조합비 180억을 횡령한 비리 사건에 문 구청장이 연루된 정황이 없는지도 살펴보는 것으로 전해졌다.문 구청장 등에 대한 조사가 마무리되면 사법처리와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검토할 방침이다.


박시은기자 separk@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너의 목소리가 들려 1년 후, 놀라운 大반전 `충격`
ㆍ송혜교 고소 공식입장 "스폰서 루머 참기 힘들었다"
ㆍ엄마의 당당한 답장, "축하~"大반전.. 아들`멘붕`
ㆍ삼성전자, 2분기 영업이익 9조5천억원 `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