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닉쿤의 나라’ 태국 방콕에 한국문화원 문 열다

[태국 방콕=윤소영 기자] 동남아 한류 중심부 방콕에 들어선 한국문화원이 4일 개원식을 갖고 공식적으로 ‘한류 전도’에 도립했다.

문화체육관광부는 4일 오전 11시 (현지시각) 태국 방콕에서 한국문화원 개원식을 열었다. 개원식에는 조현재 문화체육관광부 1차관, 전재만 주태국대사, 손타야 꾼쁠롬(Sontaya Kunplome) 태국 문화부장관, 이준호 주태국 한국문화원장 등 한국과 태국의 정부 관계자와 문화예술계 주요 인사 300여명이 참석해 자리를 빛냈다.

개원 행사는 현판식을 시작으로 전재만 대사의 환영사, 조현재 차관 및 손타야 장관의 축사, 개원 기념 축하공연으로 진행되었으며, 축하공연으로는 태국 문화부의 예술종합학교 소속 공연단 ‘반딧 파타나실파 (Bundit Pattanasilpa)’가 양국의 전통악기로 ‘도라지,’ ‘아리랑,’ ‘오나라 (대장금 OST)’ 및 태국 전통 노래를 연주해 참석자들의 박수갈채를 받았다.

또한, 행사 초청가수로 ‘K팝스타 시즌 1’ 출신 가수 백아연이 참석해 특별 축하공연을 펼쳤으며, 행사 후 해외 첫 번째 팬미팅을 열어 현지 팬들과의 뜻 깊은 시간을 보냈다.

이어 양국 장차관, 대사, 공연단, 예술가 등 10명이 ‘초대형 비빔밥 만들기’ 퍼포먼스를 열어 개원식 참석자들에게 나눠 주웠으며, 미술기획전시, 한지공예전시, 한경닷컴 Wstar뉴스 ‘한류스타 보도사진전’ 등 시설관람의 시간을 가지며 행사는 성공리에 막을 내렸다.

한편, 방콕에 들어서는 이번 한국문화원은 전세계에서 25번째이자 동남아지역에서는 베트남, 인도네시아, 필리핀에 이어 4번째로 설립되었으며, 태국 현지에 한국 문화 전반을 소개하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다채로운 프로그램을 추진할 예정이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고양이 샤워 다이어트, 풍성한 몸매는 어디에…‘앙상해’
▶ 3살 자폐 소녀의 그림, 260만원에 팔려…전시회도 준비중
▶ 대학생 여름방학 목표 1위, 2·3·4학년 공통 "취업준비"
▶ 7살이 상상한 의자, 꿈이 현실로? ‘금붕어가 담긴 어항’
▶ [포토] 한효주, 팬 덕분(?)에 소두 입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