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도 사상 최대인 57조원 추정
상반기 매출 109조, 영업이익 18조 돌파

삼성전자가 2분기에 사상 최대인 9조5천억원의 영업이익을 올렸다.

매출도 57조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돼 역시 최고 기록이 될 전망이다.

삼성전자는 2분기 영업실적을 잠정 집계한 결과 매출 57조원, 영업이익 9조5천억원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9.75%, 전분기 대비 7.81% 늘어났으며 영업이익은 각각 47.06%, 8.20% 증가했다.

삼성전자의 2분기 매출과 영업이익은 모두 새로운 최고 기록이다.

이전까지 최대 매출은 작년 4분기의 56조600억원, 최대 영업이익은 올 1분기의 8조7천800억원이었다.

특히 분기 영업이익이 9조원대에 이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1, 2분기에 잇따라 실적 호조를 보임에 따라 삼성전자의 올 상반기 매출은 109조8천700억원, 영업이익은 18조2천800억원이 돼 2년연속 매출 200조 돌파가 기대된다.

또 올해 영영이익이 작년의 29조원을 넘어 30조원 시대를 열 것이라는 기대도 나오고 있다.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이 놀랄만한 수준이지만 증권사의 추정치보다는 다소 낮은 것이다.

지난 3일 기준으로 삼성전자의 실적을 추정한 26개 증권사의 추정치 평균은 매출 59조3천514억원, 영업이익 10조1천869억원이었다.

특히 삼성전자가 사상 처음 분기 영업이익 10조원 시대를 열 것인지가 관심을 끌었으나 5천억원 가량 적었다.

삼성전자의 실적 확정치가 통상 잠정치보다 높게 나왔던 것을 고려하면 이달 말 실적 확정치는 소폭 올라갈 가능성이 크다.

삼성전자의 실적은 2분기에도 IM(IT·모바일) 부문이 이끌었을 것으로 증권가는 추정하고 있다.

지난 4월26일 판매에 들어간 갤럭시 S4는 출시 한달만에 1천만대를 돌파한 데 이어 2개월만에 2천만대 판매 기록을 세웠다.

또 삼성전자는 반도체 부문에서도 실적이 좋은 것으로 관측된다.

D램 가격이 작년 말에 비해 50%이상 오른 데 따라 반도체사업부의 매출과 영업이익이 모두 급등했을 것으로 전망된다.

(서울연합뉴스) 박성제 기자 sungj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