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소기업중앙회(회장 김기문)는 내년에 적용될 최저임금이 시급 5천210원으로 결정된 것과 관련해 "매우 실망스럽다"고 5일 밝혔다.

중기중앙회는 이날 논평에서 "이번 최저임금 대폭 인상은 임금의 지불 주체인 영세 자영업자와 중소기업의 현실을 모르는 처사"라며 이같이 지적했다.

twitter: @newswoo

(서울연합뉴스) 김종우 기자 jongwoo@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