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축정책을 둘러싼 갈등으로 연립정부 붕괴 위협에 몰렸던 포르투갈이 정치권의 사태해결 움직임과 ECB의 경기부양 유지 기조에 안정세를 되찾고 있습니다.



AFP 등에 따르면 포르투갈 연정을 이끄는 코엘류 총리는 연정 파트너인 우파국민당 대포를 비롯한 정치 지도자들을 만나 정국 수습방안을 논의했습니다.



정치권의 이같은 움직임에 포르투갈 10년 만기 국채금리는 7.27%로 하락했고, 전날 5.2% 폭락했던 포르투갈 증시는 3%대 상승률을 기록했습니다.


김종학기자 jh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프리메라 ‘미라클 발아생명 라이브’ 영상 공개
ㆍ유퉁, 7번째 결혼식 내달 8일 몽골서 진행
ㆍ김영하 "전남편, 외도 폭력 명의도용까지... 황혼이혼"
ㆍ기성용 `비밀 페이스북` 논란, 친한 동료들과 최 감독 조롱?
ㆍ외국인, 주식 5.1조 팔고 채권 2.6조 샀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