넬슨 만델라를 진료하는 의사들이 만델라가 ‘영구적인 식물인간’ 상태에 있는 만큼 가족에게 인공호흡장치를 중단하도록 권했다고 AFP 통신이 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통신은 만델라의 생전에 숨진 세 자녀의 유해 이장과 관련한 법정 다툼에서 법원에 제출된 문건을 입수했다며 문건에 “그(만델라)는 영구적인 식물인간 상태(permanent vegetative state)에 있으며 생명유지장치에 의해 호흡하고 있다”고 기술돼 있다고 전했다.

문건은 이어 “만델라 가족은 의료진에게 그(만델라)의 생명유지장치 전원을 꺼야 한다는 조언을 받았다”고 돼 있는 것으로 통신은 덧붙였다.

다만 남아프리카 공화국 정부는 넬슨 만델라 전 대통령이 '영구적인 식물인간' 상태에 있다는 일부 언론 보도를 부인했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