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연말께 출시될 예정인 현대자동차 제네시스의 모태가 될 콘셉트카 'HCD-14'가 북미 최고 콘셉트카로 선정됐다.

5일 현대차에 따르면 올해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콘셉트카 HCD-14가 '2013 북미 올해의 콘셉트카상'에서 '올해 최고의 콘셉트카'로 선정됐다.

2002년 시작해 올해로 12회째를 맞는 이 상은 로스앤젤레스(LA) 모터쇼, 디트로이트 모터쇼, 토론토 모터쇼 등 북미 시장에서 열린 모터쇼에서 공개된 콘셉트카 중 최고 콘셉트카에 주어진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