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억 캠핑시장을 점령하라"…아웃도어업체 경쟁 불붙어

코베아, 콜맨, 스노우피크 등 '빅3' 브랜드가 장악한 캠핑 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불고 있다. 새롭게 캠핑 용품을 출시하며 시장에 뛰어든 아웃도어 브랜드들이 5000억 원대로 급성장한 국내 캠핑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기 때문이다.

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해 캠핑시장의 규모는 약 5000억 원 가량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2008년만 해도 약 700억 원 가량이었던 이 시장이 5년 만에 7배 이상 '폭풍' 성장한 셈이다.

그동안 캠핑 용품 시장은 스노우피크, 콜맨, 코베아 등 수백만 원대의 고가 제품을 공급하는 '빅3' 업체들이 경쟁적으로 가격을 올리며 과점하고 있는 구조였다. 그러나 최근 가족과 동호회 단위의 캠퍼들이 늘면서 프라도, 빅텐 등 상대적으로 저가인 제품들이 주목 받더니 기존 등산용품에 주력하던 아웃도어 업체들까지 가세하면서 소비자 공략에 나서고 있다.

특히 노스페이스(영원아웃도어)를 비롯해 코오롱, K2, 블랙야크 등 아웃도어 선두권 업체들은 최근 300만 명까지 늘어난 캠핑족들의 수요에 발맞춰 캠핑 용품을 다양화하는 데 그치지 않고 전년 대비 대폭 제품 증산에 나서며 점유율 확보에 집중하고 있다.

K2는 캠핑 용품을 올해 6만 개 가량 생산해 전년 대비 40% 가량 늘렸다. 회사 내 캠핑 용품 매출이 최근 3년간 4배 이상 성장한 것을 감안해서다. 주력 제품인 6인용 텐트가 145만 원이고, 야외전용식탁이 20만 원대에서 팔리는 등 비교적 고가임에도 매해 플러스 성장률을 기록하고 있다.

코오롱스포츠는 아예 캠핑을 직접 체험해 볼 수 있는 매장인 캠핑숍을 따로 두고 올해 40개까지 늘려가기로 했다. 지난해 140억 원 수준이던 캠핑용품 매출이 올해 200억 원 이상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판매에서부터 애프터서비스까지 공을 들이고 있다.

블랙야크는 지난해 40여개 안팎의 제품을 출시했지만 올 해는 두 배 늘린 80여개의 제품으로 캠핑시장에 대응하고 있다. 지난해 대비 캠핑용품 매출이 두 배 이상 올랐기 때문이다.

1997년 국내에 노스페이스를 론칭해 운영해 온 영원무역은 '영원'이라는 별도의 브랜드를 두고 캠핑시장에 특화된 제품을 내놓고 있다. 오토캠핑장 전용 텐트와 투룸 텐트 등 기존 제품들을 한층 세분화해 고객들을 공략하는 전략을 세웠다. 앞으로 더 높아질 소비자들의 눈 높이에 대응하기 위해서다.

밀레 아이더 등 아웃도어 후발주자들은 캠핑시장을 선두권 업체를 따라잡기 위한 발판으로 삼기 위해 한 층 더 과감하게 움직이고 있다.

밀레는 텐트의 생산 물량을 지난해 대비 238% 확 늘렸다. 기술력에 비해 점유율이 떨어진다고 판단해 캠핑시장을 점유율 확대의 발판으로 삼겠다는 전략이다. 텐트뿐만 아니라 전체 상품군 역시 전년 대비 두 배 이상 늘렸고 물량도 24% 확대 생산했다.

아이더도 캠핑용품 물량 수를 전년 대비 100% 늘려 생산하고 있다. 제품군도 50% 확대했다. 가족 단위 캠핑족이 더 늘어날 것으로 판단해 아예 '패밀리 캠핑족'을 콘셉으로 잡고 타깃층을 집중 공략한다는 전략을 쓰고 있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현재 한국은 전 세계적으로 캠핑시장이 가장 빠르게 성장하는 나라인데다 가족, 동호회, 1인 캠핑족 등 수요도 다양화 되고 있다"며 "눈 높이가 높아진 소비자들의 기준에 맞추기 위해 업체간 신제품 출시 싸움이 치열하게 전개될 것"이라고 말했다.

한경닷컴 노정동 기자 dong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