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판·교육 빼고 매각
웅진그룹은 12개 계열사 가운데 코웨이를 사모펀드 MBK에, 웅진패스원을 KG그룹에 매각했고 극동건설 지분은 전량 소각했다. 웅진케미칼과 웅진식품은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웅진그룹은 지난 11일 웅진케미칼 매각을 위한 투자 안내서를 인수 희망기업 등에 발송했고 다음달 중순께 예비 입찰을 할 예정이다. 웅진케미칼 보유 지분 56%를 모두 팔아 2000억~3000억원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음료업계 3위인 웅진식품 매각 안내문은 10일 공문을 보냈고, 다음달 초 예비 입찰을 실시할 계획이다. 웅진식품은 지주회사 웅진홀딩스와 윤석금 회장의 두 자녀가 갖고 있는 주식을 합치면 지분율이 57.87%에 달한다. 업계는 매각 가격으로 500억~1000억원 정도 예상하고 있다.

매각작업이 순탄하지만은 않을 것이란 전망도 나온다. 윤 회장 등 최고경영진이 부실을 숨기고 기업어음(CP)을 발행한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고 있는 것이 변수다.

웅진그룹 관계자는 “CP는 신규로 발행한 것이 아니고 만기가 돌아온 것을 재발행한 것이기 때문에 큰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기대했다.

이 밖에 웅진폴리실리콘·오션스위츠(2013년), 웅진플레이도시(2014년), 웅진에너지(2015년) 등도 순차적으로 매각할 예정이다.

매각이 끝나면 웅진그룹은 웅진씽크빅, 북센, 오피엠에스(OPMS) 등 윤 회장이 1980년 창업한 ‘모태’인 출판·교육 계열사만 남게 된다.

김병근 기자 bk11@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