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윤정의 남동생 장경영씨가 장윤정과 주고받은 충격적인 SNS 대화 내용을 공개했다.





지난 30일 방송된 채널A `쾌도난마`에는 가수 장윤정 어머니 육흥복씨와 남동생 장경영씨가 출연해 10억 원대 빚과 도박 등에 대해 해명했다.



지난 1월16일 장윤정이 남동생에게 보낸 문자에는 "니가 돕지 않으면 정말 누나랑 아빠는 이 나라 떠나야해. 누난 은퇴해야하고, 잘못된 일 바로잡는 거니까 제발 도와줘"라는 내용이 적혀 있다.



동생 장씨에 따르면 이는 장윤정이 엄마를 정신병원에 입원시키기 위해 가족의 동의를 받아야 한다는 내용으로, 누나와 아버지가 동의했으니 동생 장씨에게 전화 유선으로만 동의하면 된다는 내용으로 보낸 문자이다.



또 2월에는 "300 입금된거 확인했다. 무리한다 싶으면 안해도 돼. 합의 문제는 조율해야하는걸테니 변호사 사무실쪽에 얘기해볼테니까 그쪽에서 연락 갈거야. 아빠 생각보다 몸이 많이 상해있어. 그러니 아빠 찾아가는건 하지 말아라. 엄마 의견을 니가 중간에서 조율하고 전하듯 아빠 의견은 변호사 통해서 전달할거니까 연락가면 상의해 잘 얘기해놓을테니까 수고해"라고 적혀있다.



이 문자에 대해서는 장씨는 직접적으로 설명하지는 않았으나 방송중 장경영이 누나에게 빌린 5억원대 사업비를 매달 300만원씩 상환하고 있다고 설명한 바 있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성추행` 김상혁 체포, 경찰에 한다는 말이.. `충격`
ㆍ이효리 수입고백에 결혼계획까지… “쿨함을 넘는 자신감 매력”
ㆍ‘짝’ 여자1호 바나나걸 김상미, 51기 ‘의자녀’ 등극… 홍보성 출연 논란
ㆍ대만 얼짱 자매, 우월한 유전자 "자연미인들~"
ㆍ조세피난처 3차 명단 5명 공개‥김석기·윤석화·이수형 전무 등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