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SBS '한밤의 TV연예' 캡처

가수 서태지(41)와 배우 이은성(25)이 결혼을 발표했다. 이은성은 이지아에 이어 서태지의 두 번째 아내가 된다.

5월15일 서태지는 서태지컴퍼니를 통해 “오랫동안 기다려온 나의 짝을 찾았다. 내 아내가 되어줄 사람은 배우 이은성이다”라며 “늦은 나이지만 요즘은 온 가족이 함께 지낼 준비도 하고 있고 슬슬 주니어 계획도 세우고 있다”고 밝혔다.

이같은 서태지의 결혼 계획은 회사 측도 몰랐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태지컴퍼니 관계자는 한경닷컴 w스타뉴스에 “우리도 이틀 전 서태지가 보도자료를 보내와 알게 됐다”며 “구체적으로 정해진 것은 없지만 조만간 조용히 결혼식을 치를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평창동 신혼집과 관련, “부모님 귀국 후 그 집에서 이은성과 다함께 살고 있는 것은 맞지만 결혼 후 따로 나가서 살지는 아직 알 수 없다”고 말했다. 다만 예전부터 입버릇처럼 “가족들과 함께 효도하며 살고 싶다”고 말한 점을 미루어 그 집에서 함께 살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예상할 뿐이라고.

한편 서태지 이은성은 2008년 서태지 ‘버뮤다 트라이앵글’ 뮤직비디오 촬영장에서 처음 만나 호감을 가진 뒤 2009년 후반부터 교제를 시작했다. 서태지는 현재 평창동 자택에서 차기 앨범을 준비중이다. (사진출처: 서태지컴퍼니)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