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년여성, 자궁질환 정기검진 필수
[이선영 기자] 여성의 ‘상징’이자 ‘제2의 심장’으로 불리는 자궁은 생명을 잉태하고 키워서 탄생시키는 신성한 기관임은 물론 여성의 평생건강 유지에 매우 중요한 존재이지만 40대 이후에 접어들면 종양이나 살혹이 생기는 등 크고 작은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실제로 자궁근종은 가임기 여성의 40~50%, 35세 이상 여성의 2명 중 1명이 가지고 있을 만큼 흔한 질환이며 난소낭종(난소물혹)은 너무 흔히 발견되어 통계를 내기 어려울 정도다.

특히 최근엔 아기를 하나나 둘만 낳는 경우가 많아 옛날에 비하면 자궁의 역할이 일찍 ‘종결(?)’되고 대신 각종 질환에 시달리는 여성이 많은 상황이다. 이에 경희기린한의원 김택 원장의 도움말로 날로 관심과 경각심이 커지고 있는 여성 자궁질환에 대해 알아보았다.

자궁근종

자궁근종이란 가장 흔하게 생기는 자궁의 양성종양(살혹)으로 콩 알만 한 것부터 머리통 보다 더 큰 것도 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2007년 22만 9324명이던 자궁근종 진료인원이 2011년 28만 5544명이 돼 연평균 5.6% 증가했다고 한다.

연령대별 진료인원을 살펴보면 40대가 13만 6,689명(47.9%)으로 가장 많았고, 50대 7만 4,206명(26.0%), 30대 5만 4,256명(19.0%) 순으로 ‘30대~50대’가 전체의 92.9%를 차지했다. 특히 40대 진료비는 612억으로 총 진료비인 1,081억 원의 절반 이상으로 나타났다.

자궁근종은 거의 대부분 별다른 증상이 없고 증상이 있더라도 일상에서 흔히 있을 수 있는 신경과민성 등의 증상과 비슷해 많은 여성들이 모르고 방치하는 경우가 부지기수다.

이로 인해 대부분 전혀 눈치 채지 못하고 있다가 너무 늦게 발견돼 심한 자궁 손상으로 자궁을 아예 적출해야 하는 등 위급한 상황까지 가는 경우도 대단히 많다. 실제로 한국은 현재 OECD 국가 중 자궁적출률 1위를 기록, 수술건수도 41%나 급증하고 있는 실정이다.

하지만 경우에 따라 생리가 소량으로 오랫동안 나오는 임리부지, 생리과다, 출혈, 성교 시 통증, 복통, 소변이 잦은 빈뇨나 소변을 참을 수 없는 급박뇨, 변비 등의 증상이 나타나기도 한다. 출혈이 장기화되면 기미, 손발톱이 얇아지거나 잘 부러지고 어지럼증, 탈모, 말을 하거나 걸을 때 숨이 차는 근종심장증상도 나타난다.

아랫배가 나오거나 생리가 오래 지속되는 증상, 골반통증, 우울증, 피로, 짜증 등의 증상도 발생하며 이러한 증상이 계속되면 나중에는 대량출혈로 이어져 심각한 빈혈 합병증과 생리통, 자궁적출수술까지 해야 할 수도 있으니 증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을 찾는 것이 좋다.

자궁근종은 초음파보다는 MRI 촬영을 통해 정확히 진단하는 것이 좋다. MRI가 비용이 많이 들긴 하지만 통상적으로 사용하는 초음파보다 정확하므로 임신·출혈과 관련하여 자궁근종과 자궁내막과의 거리 측정과 자궁근종의 예후 판단, 정확한 크기와 개수의 파악 등 진단과 치료방향 설정 및 치료에 유리하다.

치료는 보통 자궁근종만 제거하는 수술과 자궁 자체를 들어내는 자궁적출술을 많이 한다. 단, 자궁근종만 제거하는 수술은 재발률이 높고 자궁적출술은 난소로 가는 혈류의 30%정도를 줄여서 100세 시대에 조기노화를 초래하여 여성의 평생 건강에 좋지 않은 영향을 끼치므로 수술에 대단히 신중해야 한다.

수술하지 않고 치료하는 한방치료도 좋다. 이는 자궁근종의 합병증인 출혈, 피로, 어지럼증 등을 직접적으로 치료해주면서 자궁근종과 자궁내막사이의 정상자궁근육을 늘려주고 자궁과 난소의 기능을 보강시켜줌은 물론 어혈을 제거하고 더 이상의 자궁근종이 발생하지 않도록 억제시키며 자궁근종의 크기와 개수를 줄여준다.

자궁근종으로 인해 생긴 생리통이나 생리불순 등의 증상들을 개선해 자궁이 생리와 임신 등의 기능을 원활히 수행하도록 조절하고 돕는다. 어쩔 수 없이 부분수술이나 자궁적출수술을 받은 후라면 재발방지 및 자궁근종의 합병증과 수술 후유증 치료에도 큰 도움이 된다.

난소낭종

난소낭종은 주로 30대~50대 여성들에게 나타나지만 나이에 상관없이 제일 많이 발생하는 종양 중 하나다. 난소 안에 주머니 같은 혹이 생기는 병으로 가임기의 젊은 여성에게는 물혹이라고 불리는 기능성 낭종이 가장 흔하다.

기능성 난소낭종의 원인으로는 찬바람, 내상(신체내부의 이상), 스트레스, 잘못된 식습관 등을 들 수 있다. 초기에는 별다른 증상이 없다가 커지면 복통이 오거나 압박감이 생기며 배에 혹이 만져진다. 또 불규칙한 자궁출혈, 갱년기 출혈, 복수 등이 생길 수 있다.

더 오래되면 배가 터질 듯이 아파지면서 대소변을 보는 것이 고통스러워지기도 한다. 또는 발열과 구토를 동반한 하복부의 극심하고 갑작스러운 통증이 유발되는 경우도 있지만 이 같은 증상 때문에 병원을 찾으면 이미 치료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많다.

김택 원장은 “난소낭종이 심해져서 치료시기를 놓치게 되면 난소 적출수술이나 낭종적출술, 흡인술 등을 받게 되는데, 이때는 수술을 해도 재발이 잘되며 재발할 경우 불임의 원인이 되기 때문에 신속한 치료가 필요하다”라고 주의를 주었다.

특히 난소 적출을 할 경우 피부노화, 골다공증, 탈모 등 몸의 전반적인 노화가 촉진되고 불임을 초래할 수 있다. 이에 난소낭종은 한방치료가 좋은데, 기능성 난소낭종과 장액성 난소낭종 초기, 점액성 난소낭종 초기일 경우 한방치료와 생활 및 식습관 개선을 병행한다.

보통 난소낭종이 발생할 경우 관찰만 하다가 일차적으로 난소낭종 적출수술을 하지만 재발이 되는 경우가 많아 근본적인 치료법이 되지는 않는다. 한방치료를 받으면서 초음파검사, MRI 촬영 등을 통해 변화를 추적검사 하는 것이 좋다.

수술을 해야만 하는 난소낭종의 경우에는 수술 전 체력보강과 난소낭종의 증상을 완화시키는 한방치료를 한 후에, 수술 후 재발방지와 후유증 치료를 병행하는 것이 좋다. 어혈분산, 난소기능강화, 스트레스해소, 면역력강화를 위한 한약치료가 효과적이다.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life@wstarnews.com

▶ 2013년 나에게 맞는 중고차 판매 방법은?
▶ 삼성전자 ‘아티브 스마트 PC’ LTE 모델 출시
▶ 결혼 늦추는 이유, 사랑만 있으면 먹고 살 수 없어?
▶ 직장에서 화내는 이유 1위, 스트레스 부르는 ‘이것’

▶ 2030 시티족 생활가전 트렌드 “스마트한 것이 필요해”